default_top_notch
default_news_top
default_news_ad1
default_nd_ad1

본인 의료정보 스스로 챙기는 '마이헬스웨이' 구축된다.

기사승인 2019.12.20  11:03:32

공유
default_news_ad2

스마트폰이나 PC로 자신의 의료정보를 열람하고, 병원 진료기록도 타병원으로 전송할 수 있는 정책이 추진된다.

대통령직속 4차산업혁명위원회는 제14차 회의를 개최하고 ‘개인 주도형 의료데이터 이용 활성화 전략’을 심의·의결했다.

이에 따라 매번 병원을 찾아가 진료 기록 사본을 발급받는 번거로움이 없어지고, 응급 상황이나 일반 진료 시 환자 데이터를 즉시 활용할 수 있을 것으로 기대된다.

또한 의료진은 다양한 데이터를 활용해 보다 효과적으로 환자를 진료할 수 있고, 개인은 건강관리를 꾸준히 할 수 있게 돼 만성·중증 질환 예방에도 도움이 될 것으로 4차산업위는 전망했다.

개인 주도형 의료데이터 이용 활성화 전략은 지난 4월 구성된 디지털헬스케어특별위원회의 논의를 통해 보건복지부, 과학기술정보통신부, 산업통상자원부 등 관계부처와 협의를 거쳐 마련됐다.

그간 개인 의료데이터는 의료기관, 공공기관 등에만 보유되고 제대로 공유되지 않아 정보주체인 개인의 열람과 활용이 제한됐다.

장병규 위원장은 “개인에게 데이터 권리를 부여하고 이 데이터를 스스로 활용하고 공유함으로써 의료정보 자기결정권이 보장되고 의료서비스 혁신이 유발되는 생태계를 조성하며 국민 건강증진에 기여할 수 있도록 의료계와 정부가 함께 노력할 필요가 있다”고 강조했다.

이에 개인 주도 의료데이터를 이용할 수 있는 기반을 마련하기 위해 의료데이터를 통합·활용을 지원하는 ‘My Healthway' 시스템을 개발하고 의료데이터를 표준화 해 공공기관과 의료기관, 웨어러블 기기에 연계할 수 있도록 할 방침이다.

개인이 안심하고 자신의 의료데이터를 활용할 수 있는 환경 조성을 위해 의료 정보 보호·보안 가이드라인을 마련해 정보보호 상황 모니터링, 데이터 암호화 등 최고 수준의 시스템 보안 체계를 마련할 계획이다.

위원회는 “환자는 의료데이터 자기결정권 강화로 원하는 의료 서비스를 선택하고 병원이 달라도 연속 진료를 제공받을 수 있으며, 의료기관은 다양한 의료데이터를 활용한 질 높은 의료서비스를 제공하고 의료자원을 효율적으로 이용할 수 있다”고 설명했다.

임웅 기자 wlim@docdocdoc.co.kr

<저작권자 © 예스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ad40
default_news_ad3
default_news_ad5
default_news_bottom
default_nd_ad4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